태그 : 케이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

1 2 3 4 5 6 7 8 9 10 다음

롤링핀 : 티라미수 크레이프 케이크

신년 첫 케이크는 좀 특별한 것으로 먹고 싶었다......는 걍 망상ㅇㅇ신정을 쇠고, 6일에 연달아 큰 제사가 있는 집이라 2018년 연말~지난 주말까지 이것저것 선물로 들어온 먹거리가 좀 있었긔. 그 중 모처의 잉글리쉬 후르츠 케이크 & 모처의 후르츠 롤케이크 등등이 있는 와중에 내가 떠억하니 케이크 박스를 들고와 봐. 부모님...

2018년 특별한 크리스마스 케이크 : 둘세

아, 이번 주말 케이크는 크리스마스와 겹칠텐데....라는 생각을 했었다.딱히 크리스마스를 챙기지는 않지만 그게 있는 주의 케이크는 아무래도 한 번 더 생각하게 되거든. 그래서 호텔 등등에서 예정된 케이크 들을 둘러보며 흐음...하고 있다가 딱, 이거다! 라고 뜬금없이 결정하게 된 계기가 있었는데.지난번의 몽 마롱 떼를 찾으러 줄리아르떼를 갔다가 사장님 ...

줄리아르떼 : 몽 마롱 떼 케이크

음, 실로 올만의 포스팅.딱 4주(아마도;) 글을 안 올린 것 같다. 이래저래 살짝 간을 본(..) 시기였을 듯.그런데 그 4번의 토요일, 먹긴 여전히 먹되(절대 안 먹지는 않음. 이게 문제ㅎ) 포스팅을 안 하니 꽤 게으름을 피울 여유가 생기긴 하더라. 포스팅 한 번 남기는데 약 1시간 정도 소요되는데 제 시간에 적절히 포스팅하기 위해서는 나름의 노력을...

롤링핀 : 캐러멜 크레이프 케이크

으아니, 롤링핀에서도 케이크에 손 대기 시작했으?;;;올만에 간 롤링핀, 급 놓인 케이크 쇼케이스를 보고 처음 든 생각은 저거였다. 물론 처음부터 케이크를 노리고 간 건 아니었고 빵을 사러 갔었지ㅇㅇ 압구정동에서 식빵으로 유명세를 떨쳤던 롤링핀, 점점 지점이 이곳저곳 생기기 시작하더니 빵의 종류도 식빵 --> 페이스트리 류 등등으로 점점 확장되어 ...

라벨르마망 : 마롱쇼콜라 케이크

올 가을 첫 밤 케이크, 라고 의의를 두겠다 ^^;뭘 가져와야 하나, 하다가 목욜 올만에 만만한 (부모님께서 저어하지 않으실 케이크가 있는;) 라벨르마망을 갔다.실은 예약을 해야지, 싶었던 케이크는 다른 것이었다. 조각으로는 먹어봤지만 홀사이즈는 가져온 적이 없던.그런데 쇼케이스 위, 가능한 케이크 리스트를 보다가 눈에 들어온 것이 있었으니 그게 바로 ...

리벤틱 : 말차 케이크

나의, 1주일마다 되풀이되는 단세포적인 기억력을 탓하라(..)먹을 만한 & 먹고 싶은 홀사이즈 케이크를 가져온다는 건 예약 없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아는데 그게 상기되는 건 금요일 당일 or 잘 해봤자 목요일 퇴근 무렵이다. 이번에 떠오른 건 그나마 목요일 오후였다. 사실 이번에는 가져오고 싶었던 케이크가 있었다. 생긴지...

나폴레옹 : 초콜렛 생크림 케이크

지금 생각하니 정확한 이름이 "초콜렛 생크림 케이크" 인지, "초코 생크림 케이크" 인지 모르겠구마이(..)우얐든 야근 시기에 빠져있던 1인, 급 케이크를 사야한다는 일념에 자리에서 일어난 것이 8시 가까운 시각이었다.하지만 그럼 뭐하나, 주변에서 예약 없이 사올만한 케이크가 없다는 게 문제인데.허어..하다가 뛰어간 것이 수내 롯백이었다. 그곳 지하 매...

줄리아르떼 : 하루노유메 (봄 꿈) 케이크

요즘의 추세인가 싶다.외국에서 제과 제빵을 공부하고 온 젊은 사장님이 제과 제빵 수업을 하면서 작은 쇼룸 비슷한 매장을 내는 것. 케이크 공방형의 전문점이라고 해야 하나. 특히 그 매장이 그런 업종이 있을 것 같지 않은 희한한 구석에 붙어있는 걸 본 적이 꽤 있는 듯 하다.집에서 좀 걸어가면 주택단지가 하나 있다.보통 1층은 상가처럼 쓰고 그 위는 주택...

카페라리 : 크레이프 케이크 , 내 안의 스탠다드

케이크에 대한 내 기준은 1990년대, 카페 라리의 케이크를 먹기 전과 먹은 후로 나뉜다.실은 카페 라리 케이크를 먹기 전의 데코레이션 케이크(..라고 말해도 되나;)는 거의 기억나지 않는다 해도 과언이 아닐 듯. 기억나는 걸 꼽아 봤자 케잌하우스 윈이나 케잌하우스 엠마 정도. 그 밖에는 크레용 맛의 유사 크림을 잔뜩 씌워 크림을 걷어내고 먹어야 하는 ...

해피해피케이크 : 멜론 구름 케이크

동네에 환상의 케이크 전문점이 하나 있다. 왜 환상이냐 하면......열려있는 걸 본 적이 없어설라무네 ㅡㅡ;;;잡지 등에도 나온 적이 있고 파티셰께서 책도 내셨으며 제과 강습 등도 있는 곳이라는데 난 한 번도 오픈되어 있는 걸 본 적이 없었다. 오픈은 언젠지 모르겠는데 폐점이 내 퇴근 시간보다 이른 건 확실했다. 하도 곁을 안 주기에 언젠가 한 번은 ...
1 2 3 4 5 6 7 8 9 10 다음